삼시세끼 이서진
삼시세끼 이서진


삼시세끼 이서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삼시세끼’이서진이 육쪽갈릭바게트 만들기에 도전했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 3회에서는 육쪽갈릭바게트만들기에 도전하는 이서진-김광규-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다음날 오전에 만들어야하는 ‘육쪽갈릭바게트’의 반죽에 나섰다. 이서진은 친한 셰프에게 전화를 걸어 반죽법에 대해 묻기까지 하며 긴장이 역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서진은 실수하면서도 반죽을 만들어냈고, 다음날 오전 만들어놓은 반죽을 화덕에 넣는 것까지 성공했다.

박신혜와 옥택연은 이어 맛있는 마늘 소스를 완성해냈고, 이서진은 긴장한 모습으로 빵이 완성되기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밀가루가 뭔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던 이서진은 생각보다 더딘 진행에 처음 보는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딸 나올 때 이런 기분이던?”이라며 “진통만 계속하는 기분이잖아. 애는 안나오고”라며 불안함을 드러냈다.

이서진은 잘 부풀어오르는 빵을 바라보며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이서진은 이어 무언가 하려고 화덕에 다가서는 제작진을 보며 “니네 왜 자꾸 망치려고 하냐”고 불만을 드러내며 빵에 애착 가득한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