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SBS ‘정글의 법칙 in 얍’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병만족이 불 피우기에 심혈을 기울였다.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에서는 19기 병만족이 미크로네시아 연방국 얍에서의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박한별은 부싯기로 불을 붙이는 이이경에게 자신의 머리카락을 뽑아 땔감으로 썼다.

옆에서 이를 구경하던 류승수는 급 관심을 보였고, 불이 붙지 않자 자신의 메모지를 꺼내오는 열의를 보였다.

이어 그는 메모지에 “‘정글의 법칙’ 얘들아 사랑한다”라는 메시지를 적고 종이를 태워 로맨틱한 면모를 보여줬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얍’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