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샤브샤브
삼시세끼 샤브샤브


삼시세끼 샤브샤브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삼시세끼’박신혜가 솥뚜껑 샤브샤브를 선보였다.
.
29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삼시세끼’ 정선편 3회에서는 육쪽갈릭바게트만들기에 도전하는 이서진-김광규-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저녁 메뉴 샤브샤브를 만들기 위해 나선 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신혜는 간장소스를 활용해 일본식 전골 느낌의 샤브샤브를 만들어내며 시선을 끌었다. 박신혜는 야무진 솜씨로 소스만들기부터 재료손질까지 혼자서 완벽하게 해내며 다시 한 번 ‘곱창집 딸’의 위엄을 과시했다.

김광규는 샤브샤브를 계란물에 찍어먹어야한다는 사실을 알고 불안해했지만, 한 번 요리를 맛본 후에는 “뭔래 날계란 못 먹는데 희한하다”며 맛에 감탄했다. 이서진 역시 흐뭇한 표정으로 “솔트(박신혜 소속사) 번호 몇 번이냐”며 샤브샤브의 맛에 감탄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