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박신혜
삼시세끼 박신혜


삼시세끼 박신혜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삼시세끼’ 박신혜가 처음으로 약한 모습을 보였다
.
29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삼시세끼’ 정선편 3회에서는 육쪽갈릭바게트만들기에 도전하는 이서진-김광규-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계곡에서 가져온 송사리로 송사리 튀김 만들기에 도전하는 네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남자들은 본격적인 요리시작 전 송사리 손질부터 힘겨워하는 허당 모습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세 사람들은 소금을 뿌렸다가 송사리를 물에 넣었다가를 반복하며 송사리들을 괴롭혔다.

이어 네 사람은 본격적인 요리를 하기 위해 송사리의 내장을 따는 속칭 ‘똥 따기’ 작업에 나섰다. 강한 모습으로 호스트들보다 많은 일에 참여했던 박신혜는 “미끄덩거리는 거 못 잡겠다”며 처음으로 약한 모습을 보여 시선을 끌었다. 이때 김광규의 실력이 빛났다. 김광규는 아무도 묻지 않은 일식집 경험을 세 번이나 밝히며 송사리 손질에 나섰고, 촬영 이래로 가장 도움이 됐다는 이서진의 평을 받았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