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프로듀사’


‘프로듀사’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아이유가 ‘1박2일’ 저녁 복불복 미션을 모두 실패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프로듀사’ 5회에서는 낙오된 신디(아이유)가 백승찬(김수현)과 함께 야외 취침에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어리바리 백승찬은 요령 없이 비 오는 야외에서 신디에게 저녁 복불복을 요청했다. 신디는 코끼리 코로 돌아 물총 쏘기와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화이팅’ 소리 듣기에 실패했다.

신디는 같은 핑키포 멤버에게 전화했지만, 핑키포 멤버는 “니가 웬일이니? 다시는 전화하지마. 뻔뻔하다”며 모진 말을 했다.

이후 신디는 백승찬에게 편집을 요구하며 “나 왕따 아니다. 다들 바빠서”라며 안쓰러운 모습을 보였다. 백승찬은 첫 야외 취침을 하는 신디를 위해 도서 ‘데미안’을 추천하고, 모자를 주는 등 신디를 챙겼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BS2 ‘프로듀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