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기용 김풍
맹기용 김풍


맹기용 김풍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만화가 김풍이 맹기용의 가게를 재방문햇다.

29일 오후 김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맹모닝~ 맹씨네 꽁치집에 두 번째 방문. 내가 진짜로 꽁치통조림을 들고올지는 몰랐다며 무척 놀란기색의 맹씨”라며 “나의 식탐에대한 열정과 집요함을 우습게 안 것 같아 순간 분노가 치밀었지만 라마조 호흡법으로 깊은명상에 잠겨 평정심을 유지해 아찔한 순간을 모면했다. 먹고싶다 맹모닝 맹모닝의 비릿하고 아찔한 그 맛을, 그 충격을 다시 느끼고싶다. 마치 코끼리똥 냄새에 환장하며 열광하는 아프리카 사자가 된 기분이다”라고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풍과 맹기용은 꽁치 통조림을 들고 있다. 김풍은 카메라를 보고 환하게 미소 짓고 있는 반면, 맹기용은 김풍이 들고 있는 꽁치 통조림에 얼굴이 가려져 있다.

김풍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맹기용 가게 방문 리뷰를 위트있게 적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김풍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