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김연아


김연아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피겨퀸 김연아가 8월 15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함께 노래 할 대한민국 청춘들 모집에 나선다.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이 하나 되어 즐겨보자는 슬로건을 내건 KBS 국민대합창 ‘나는 대한민국’에 피겨여왕 김연아도 합류해 특별한 합창단에 함께하게 된다.

앞서 가수 이선희가 1945년생 참가자로 꾸려진 ‘해방둥이 합창단’을 지휘할 것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연아의 ‘연아 합창단’에도 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연아 합창단은 만 19세~만 29세의 대한민국 청춘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해 시작 전부터 쟁쟁한 경쟁률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은반위의 요정 김연아가 직접 합창단에 참여해 단원 선발 오디션 진행과 노래도 함께 할 것으로 전해져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이다. 김연아와 밝고 활기찬 청춘들의 만남은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신선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축제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연아 합창단’의 모집방법은 오는 6월 1일 나는 대한민국 공식 홈페이지(815.kbs.co.kr)을 통해서 발표되며 참가 접수는 6월 6일(토)부터 13일(토)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1차 합격자 발표가 15일에 이뤄지고 2차 오디션은 김연아가 직접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선발된 ‘연아 합창단’은 광복절 당일인 8월 15일 국민대합창 ‘나는 대한민국’ 본 무대서도 함께 공연할 것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BS 국민대합창 ‘나는 대한민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