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초인시대’
tvN ‘초인시대’


tvN ‘초인시대’

[텐아시아=현 정은 인턴기자] 케이블채널 tvN 금요 열정폭발 코미디 ‘초인시대’의 배우들이 유병재에 대해 이구동성으로 원성을 쏟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날 방송은 ‘초인시대’ 제작 뒷이야기를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풀어낸 스페셜편 ‘초인시대, 왜 초인이 되지 못했나’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창환, 이이경, 송지은, 배누리 등 출연 배우들은 작가이자 주연배우인 유병재에게 다가가기 어려웠다며 서운함을 표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이경은 “작품의 이해를 위해 작가님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었는데, 유병재가 촬영장에 있어도 다가가기 어려운 아우라가 있었다. 유병재가 말수도 적고, 촬영장에서는 주로 휴대폰을 만지고 있다가 촬영에 들어가면 본인 분량을 연기하고 또 어디론가 사라지곤 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창환과 송지은, 배누리는 크게 공감하며 입을 모아 “친해지기 싫어하는 줄 알았다”고 밝혀 유병재를 머쓱하게 했다.

또한 이이경은 유병재에 대해 “촬영장에서 휴대폰을 만지작거렸던 이유를 알고 보니 포털 사이트에서 수시로 본인의 이름을 검색하고 있더라. (시청자들의) 반응에 예민한 편이었다”며 또 다른 모습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유병재는 이를 수긍하면서도 “드라마 반응을 살피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초인시대’ 제작진과 출연진이 작품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하며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29일 오후 11시 30분에 tvN을 통해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