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구여친클럽’ 변요한-송지효
tvN ‘구여친클럽’ 변요한-송지효


tvN ‘구여친클럽’ 변요한-송지효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송지효를 ‘친구’로 정의 내렸던 변요한의 폭풍 질투가 시작된다.

2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연출 권석장, 대본 이진매, 제작 JS픽쳐스) 7화에서 김수진(송지효)이 조건(도상우)과 한 밤 중 함께 있는 모습을 본 방명수(변요한)가 폭풍 질투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진에게 호감을 갖고 접근하는 조건에게 방명수가 “수진이한테 신경 끄세요. 미국엔 다시 안 돌아가시나? 안 바쁘세요?”라고 견제하며 수진에 대한 마음이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명수는 또 수진에게 “그 자식한테는 손 잡혀서 가만히 있더니 내 손은 왜 빼”라고 귀엽게 투덜거리며 질투심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사진에서는 송지효와 변요한의 알콩달콩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에서 송지효는 두 손으로 변요한의 얼굴을 감싸 안고 가까이에서 눈을 마주치고 있는가 하면 두 손을 마주 잡은 모습으로 한층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가 엿보이고 있다. 그 동안 ‘친한 친구’로만 정의됐던 이들의 관계가 진짜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구여친클럽’ 제작진은 “이번 7화에서는 수진에 대해 자신의 감정이 변해가는 걸 느낀 명수가 수진에게 예상치 못한 고백을 전하며 수진과 구여친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릴 예정”이라며 “수진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주려 노력하는 방명수의 남자다운 매력이 폭발하는 에피소드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사자대면 스캔들 ‘구여친클럽’ 7화는 2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