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장나라
너를 기억해 장나라


너를 기억해 장나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우리 나라가 달라졌어요!” ‘너를 기억해’ 장나라의 대변신이 공개됐다. 총을 쥔 자세부터 눈빛까지 예사롭지 않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제작 CJ E&M)가 똑소리 나는 열혈 엘리트 수사관 차지안으로 분한 장나라의 스틸컷을 첫 공개했다.묘한 긴장감이 감도는 흥미진진한 사진 한 장만으로도 드라마에 궁금증이 생긴다.

그도 그럴 것이 장나라는 언제나 놀라운 몰입도와 이해력으로 맡은 배역을 200% 소화해냈고, 그 드라마는 매번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옳은 선택과 안목, 믿고 보는 배우, 로코퀸, 케미신, 흥행 보증 수표까지 수많은 수식어가 괜히 따라다니는 것은 아니다. 이에 그녀의 차기작은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받아왔고, 특히 이번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벌써부터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차지안(장나라)은 경찰대 출신의 엘리트지만 머리와 이론으로만 수사하는 게 아니라, 필요할 땐 직접 발로 뛰고 여성성도 과감히 활용할 줄 아는 수사관이다. 놓친 단서가 생각나면 한밤중에 홀로 살인 현장을 찾아 수색하기도 하고, 평소엔 운동화를 선호하지만 미모를 이용해야 할 때는 과감한 킬힐도 소화하는 열혈 캐릭터다.

장나라는 프로페셔널한 수사관을 연기하기 위해 철저한 연구와 연습을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주변 지인들의 도움으로 실제 형사들의 행동과 습관 등을 사전에 숙지했고, 이를 연기에 접목시켜 차지안 캐릭터를 완성해나가고 있다.

제작사 CJ E&M 관계자는 “촬영장에서의 장나라는 열혈 캐릭터 그 자체다. 지안이란 인물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하고 연구한 노력이 역력하다”며 “시청자분들도 방송을 보면 똑 부러지는 장나라의 변신에 깜짝 놀라 것이다”라고 귀띔, 기대감을 높였다.

‘너를 기억해’는 더위가 시작되는 6월,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해결되는 의문의 사건들로 ‘사이다’같은 청량감과 통쾌함을 선사할 드라마다. 위험한데도 자꾸만 끌리는 완벽한 천재 프로파일러 이현(서인국)과 오랜 시간 그를 관찰해온 경찰대 출신 엘리트 수사관 차지안이 펼치는 달콤 살벌한 수사 로맨스가 중심을 이룬다.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에서 독특하고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선보인 권기영 작가와 ‘직장의 신’을 연출한 노상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후아유- 학교 2015‘ 후속으로 오는 6월 22일 KBS2를 통해 첫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