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초아가 자신은 섹시한 스타일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상큼 새콤 시큼! 인간비타민’ 특집에 강수지, 김새롬, AOA 초아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초아는 “연예인을 꿈꿨다. 원래 섹시한 스타일이 아니라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에 MC규현은 “음악방송 리허설을 볼때 다른 멤버들에 비해 요염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C 김구라는”노란머리라서 매우 튄다. 다른 멤버들은 못하게 막는거냐”며 짖?게 질문하자 이에 초아는 “제가 보컬이라 여러 콥센트를 잡았지만 노란색이 어울렸다”라며 “염색을하면 머리결이 상해 멤버들은 노란머리를 기피한다”고 답했다.

이후 초아 특유의 꽃받침 포즈와 총 쏘는 등 다양한 포즈와 야노시호 성대모사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라디오스타’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