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페이스북
문성근 페이스북


문성근 페이스북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배우 문성근과 명계남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 일침을 가했다.

문성근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건호가 김무성에게 ‘불쑥 나타났다’ 한 건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뜻이다”라며 “‘여당 대표’가 추도식에 처음 참석한다면 ‘의전 준비’ 위해 협의가 필요한데, ‘통보’조차 없이 언론에만 알리고 게다가 경찰 병력을 증파했으니 예의에 어긋난 짓을 벌인 것이다”고 밝혔다.

문성근은 또 “유족이 이런 비판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건호에게 미안하고 노 대통령께 죄송합니다. 저 포함 야권이 크게 반성해야 합니다”라고 전했다.

명계남도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통상 참배나 추도식에 참석하려는 여당 인사건 정치인들은 재단이나 사저(私邸)측에 사전에 참석을 알리고 의논을 하는 게 상례. 의전 문제도 있고…”라면서 “헌데 사전 협의도 없이 언론에 먼저 흘리고 경찰병력 450명과 함께 쳐들어오는 행위에 대한 불편함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계남은 “도대체 친노라는 것들은 뭐하는 것들이냐는 엄중한 질타인 듯… 후우…. 종편이 불보듯 뻔허다…”라고 하소연했다.

앞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건호 씨는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 행사에 참석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는 반성도 안했다며 맹비난했다.

노건호 씨는 국가 최고 기밀인 정상회담 회의록도 선거용으로 뜯어서 뿌리고, 권력을 동원해 소수파를 말살하고, 권력만을 움켜쥐고 사익을 채우려 한다면 한국의 미래가 어떻게 되겠냐며 쓴 소리를 쏟아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문성근 SN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