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박주미


박주미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배우 박주미가 아름다운 자태로 백상을 빛냈다.

박주미는 지난 26일 열린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최우수연기상 시상자로 참석, 우아한 드레스와 아름다운 자태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박주미는 우아하면서도 청순한 흰색 드레스를 입고 시상자로 등장했다. 그간 긴 생머리로 청순한 매력을 보여줬던 박주미는 짧게 자른 단발머리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주미는 변함없는 동안 미모와 더불어 단발머리 변신으로 상큼함과 우아함이 더해진 매력으로 시상식에 모인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주미의 모습을 접한 시청자들은 “박주미, 머리 자르니까 더 어려 보인다! 이건 반칙이야”, “박주미 나오는 순간 시선집중! 너무 예뻐서 넋 놓고 바라봤다”, “박주미, 레드카펫에서도 아름다움 폭발. 오늘 가장 예뻤다”, “박주미, 후배들 기 죽이는 미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주미는 최근 KBS2 ‘블러드’에 특별 출연해 짧은 등장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