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꺼
연정훈꺼


연정훈꺼

[텐아시아=장서윤 기자]배우 연정훈이 악역으로 드라마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연정훈은 “이제껏 보지 못한 캐릭터”라며 말문을 열었다.

‘가면’은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재벌가의 며느리가 된 여주인공과 그를 아무 조건 없이 사랑하는 남자, 그리고 실체를 밝히려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경쟁과 암투,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

극중 연정훈은 수려한 외모에 화려한 언변을 지녔지만 철저하게 강자의 논리를 대변하는 인물인 민석훈 역으로 분했다.

연정훈은 “지금까지 생각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굉장히 끌렸고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이 작품이라는 확신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극중 레이싱 장면이 등장하는 데 대해서는 “스피디함을 살릴 수 있어서 재미있고 만족스럽게 촬영했다”라고 들려주었다.

‘가면’은 ‘냄새를 보는 소녀’ 후속으로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