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텐아시아=최보란 기자]‘풍문으로 들었소’ 전선찬이 유준상에 무릎을 꿇었다.

18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25회에서는 서철식(전석찬)이 한정호(유준상) 앞에 무릎꿇고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철식은 조카 서봄(고아성)이 한인상(이준)과 이혼을 결심하고 친정에 돌아오자, 죄책감에 빠져 괴로워했다. 앞서 철식은 한송을 상대로 고소를 제기했던 상황.

결국 철식은 이혼을 공식화하기 위해 찾아온 한정호 앞에 무릎을 꿇고 엎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철식은 “저는 이미 소취하 했고, 이 일로 문제삼는 일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마음이 상한 서봄은 한정호에 “저희한테 맡겨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실수도 하겠지만 바로 잡아가면서 해볼게요. 이 일만큼은 저희끼리 결정할 수 있게 해 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한정호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한 뒤 서봄의 집을 나섰다. 서봄은 “아버지 또 거짓말하신다”며 울상을 지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풍문으로 들었소’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