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텐아시아=최보란 기자]‘풍문으로 들었소’ 이준과 고아성이 이혼을 결심했다.

18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25회에서는 이혼을 결심하는 한인상(이준)과 서봄(고아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인상은 서봄을 친정에 남겨둔 채 홀로 집에 돌아왔다. 한정호는 “잘 생각했다. 뒷일은 우리가 알아서 하마”라며 기뻐했고, 최연희 역시 “아무 생각 말고 푹 자둬”라며 흡족해했다.

하지만 동생 한이지(박소영)는 “왜 아무 말 안 해. 진짜인 줄 알잖아”라며 두 사람의 이별을 믿지 않았다. 그러나 한인상은 “진짜”라며 이별 결심을 밝혔다. 또 부모에게 “정리하겠다. 관여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통보했다.

한인상은 이혼을 다시 생각해보라는 이비서(서정연) 등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서봄 집으로 도장이랑 주민등록증 보내세요. 직접 가지 마시고 퀵으로 보내세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풍문으로 들었소’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