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예체능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수시절부터 갖고 있던 징크스를 공개했다.

19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될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전국 대학생 족구대회 출전을 앞두고 징크스 때문에 수염을 기르고 있는 안정환의 이색적인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대회 전 최종평가전을 치르기 위해 모인 예체능 멤버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이는 단연 안정환. 그는 과거 꽃미남 축구선수의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수염이 덥수룩한 낯선 모습으로 등장했다. 수염을 깎지 않는 특별한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 “우승을 기원하는 징크스 차원에서 수염을 깎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알고 보니 안정환은 국가대표 선수 시절부터 경기 전 수염, 손톱을 깎지 않는 것은 물론 머리도 감지 않아야 경기가 잘 풀리는 징크스가 있었던 것.

이어 안정환은 “대회를 앞두고 외모에 신경 쓰고 싶지 않다. 잡다한 생각을 버리고 오직 대회만을 위해 집중하자는 차원으로 수염을 기르고 있다”라며 에이스다운 면모를 여과 없이 발휘했다.

또한 한층 날씬해진 모습에 대해 “이게 바로 헝그리 정신이다. 더 날렵하게 수비를 하기위해 체중감량을 했다”라며 전국대회 우승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불태웠다.

수염 징크스 덕분인지 안정환은 최종평가전 내내 신들린 철벽수비를 선보이며 팀 내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후문이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제공. KBS2 ‘우리동네 예체능’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