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 하니 서유리
마이 리틀 텔레비전 하니 서유리


마이 리틀 텔레비전 하니 서유리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하니가 ‘열파참’에 대해 묻자 서유리가 당황했다.

지난 17일 다음tv팟에서 생중계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는 서유리가 걸그룹 EXID 멤버 하니의 ‘열파참’ 질문에 당황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복싱시범을 보이기 위해 준비하자 서유리는 미트를 손에 끼며 하니를 도와줬다. 그러던 중 하니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기 위해 채팅창을 읽다가 “열파참이 뭐냐”고 서유리에게 물었다.

당황한 서유리는 아무 말없이 방을 나갔다. 이에 하니는 잠시 당황한 듯 보였지만 궁금증에 계속 “열파참이 뭐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열파참’은 과거 서유리가 제 3대 던파걸로 활동할 당시, 던전앤 파이터 신기술을 소개하는 방송 중 지나치게 과장된 몸짓으로 ‘열파참!’ 이라고 외쳤던 것에서 기인한 말로 서유리의 흑역사라고 불리는 장면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니 홍진경 정준영이 새로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