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를 부탁해
아빠를 부탁해


아빠를 부탁해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아빠를 부탁해’가 웃음과 감동이 어우러진 현장 토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7일 방송된 SBS 리얼 부녀버라이어티 ‘아빠를 부탁해’가 아빠들의 녹화 현장에 깜짝 등장한 딸들의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데 이어, 부녀 간의 허심탄회한 토크로 재미를 배가시키며 시청률 5.5%(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 시청률보다 0.2% 상승한 수치. 조재현 딸 혜정이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뵈러 간 이경규 부녀의 에피소드를 보고 함께 울먹이는 장면은 순간최고시청률 7.64%까지 올랐다.

이날 ‘일요일이 좋다’는 ‘아빠를 부탁해’와 ‘런닝맨’의 동반 상승으로 시청률 7.2%를 기록, 지난 26일 6.4%에서 5월 3일 6.6%, 5월 10일 6.8%에서 다시 0.4% 오르며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아빠를 부탁해’ 9회는 딸에게 운전 지도를 해주면서 폭풍 잔소리를 쏟아낸 강석우와 이전과 달리 아빠 앞에서 기죽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딸 다은이의 달라진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조재현은 놀이기구에 대한 공포심을 극복하고 딸 혜정과 놀이공원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지난해 부친상을 당한 이경규가 딸 예림과 함께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여준 에피소드는 함께 VCR을 지켜보던 다른 출연진들까지 눈물을 흘릴 정도로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