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거침없는 시청률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월 17일 첫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는 2%(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의 시청률로 첫 발을 내딛은 뒤, 지난 5월 11일 방송된 26회에서 4.8%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방송 6개월 만에 두 배 이상 시청률이 오른 수치로 ‘냉장고를 부탁해’의 상승 요인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의 상승 요인으로는 요리 실력과 유머를 갖춘 셰프테이너의 인기, MC 김성주-정형돈의 찰떡 진행, 먹방과 쿡방의 장점을 살린 프로그램 포맷 등이 손꼽힌다.

셰프테이너는 셰프와 엔터테이너의 합성어로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이름을 알린 최현석, 샘킴, 이연복이 대표주자로 일컫는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첫 방송에서부터 ‘허세 셰프’ 최현석, ‘자취 요리 전문가’ 김풍, ‘맛깡패’ 정창욱 등 안방극장에 낯선 세프들의 캐릭터를 만들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지난 1월 중간 투입된 이원일, 박준우 등 인턴 셰프의 활약과 ‘중식 대가’ 이연복 셰프 등의 조합은 기존 세프들과의 요리 대결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방송가에 부는 셰프테이너 인기에 큰 몫을 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또한, ‘냉장고를 부탁해’는 MC 김성주, 정형돈의 호흡을 또 다른 인기 요인으로 손꼽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로 첫 호흡을 맞춘 김성주와 정형돈은 각각 방송에서의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자신의 특장점을 살린 진행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회를 거듭할수록 스포츠 중계에 강한 김성주의 긴박감 넘치는 15분 요리 중계와 출연자들의 특징을 잘 잡아내어 캐릭터를 살려주는 정형돈의 진행 실력은 찰떡 궁합을 자랑하며 방송의 매끄러운 흐름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냉장고를 부탁해’는 15분이라는 짧은 시간으로 만들어내는 쿡방의 긴장감과 냉장고 주인이 맛보는 게스트의 먹방 등 최근 유행했던 먹방과 쿡방을 절묘하게 조합한 포맷 역시 시청률 상승 요인 중 하나이다. 특히, 전적으로 냉장고 주인에게 달린 승패를 예측할 수 없는 결과와 15분만에 선보이는 신개념 요리법 등은 재미와 정보를 골고루 갖춘 포맷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제공. 종합편성채널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