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_2728 copy
JUN_2728 copy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배우 엄기준이 1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진행된 ‘복면검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엄기준은 “차갑지만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복면검사’는 주먹질은 본능, 능청은 옵션인 속물검사 하대철(주상욱)과 정의는 본능, 지성은 옵션인 열정 넘치는 감정수사관 유민희의 활약을 진지하면

서도 유쾌하게 그린 드라마다.

극중 엄기준은 어려울 것 없이 출세가도를 달려온 검사로 강자의 논리를 뼛속 깊이 담고 있는 인물이다.

엄기준은 “언제부턴가 내게 이런 차가운 역할이 많이 들어온다”라며 “아마도 연출진 등에서 그런 역할이 맞다고 판단하시는 것 같다”라며 웃음지었다. 또 “재수없고 싸가지없는 역할이지만 나름의 매력을 살려보겠다”라고 귀띔했다.

앞서 지난해 방송한 KBS2 ‘골든 크로스’와는 전혀 다르다고 들려주기도. 엄기준은 “차가운 악역이라는 점에서는 맞지만 기본적인 캐릭터의 분위기는 전혀다르다”라고 들려주었다.

‘복면검사’는 김선아 주상욱 엄기준 전광렬 황선희 등이 출연, ‘착하지 않은 여자들’ 후속으로 20일 첫방송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