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컬투쇼


컬투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배우 김우빈이 2PM 준호 엉덩이를 칭찬했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김우빈과 준호가 출연해 입답을 뽐냈다. 이날 김우빈과 준호는 각각 헬스장 관장들과 동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준호와 함께 출연한 준호의 트레이너는 준호의 “신체 부위 중 가장 예쁜 부분이 어디냐”라는 질문에 엉덩이를 선택했다. 이에 김우빈은 “(준호 엉덩이가) 진짜 어마어마하다. 자꾸 손이가는 엉덩이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준호는 “우빈이가 자주 만진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컬투쇼’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두시탈출 컬투쇼’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