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
배다해


배다해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으로 화제를 모은 배다해가 소감을 남겼다.

배다해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래할수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고 오랜만에 더 많은 분들과 노래로 소통할수있어서 행복했습니다. 그나저나 오랜만에 카메라 받았더니 얼굴이 달덩이구만. 그래도 좋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질풍노도 유니콘 복면을 쓰고 등장 가운을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장난기 어린 포즈로 눈길을 끈다.

배다해는 1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해 압도적인 무대를 펼쳤다.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와 ‘오페라의 유령’을 환상적으로 소화해 성악 전공자의 면모를 뽐냈다. 1표 차이로 아쉽게 탈락한 이후 ‘낭만에 대하여’를 열창했다. 판정단도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할 정도로 큰 호평을 받았다.

배다해는 걸그룹 바닐라루시로 데뷔해 KBS2 ‘남자의자격’ 합창단에 출연해 성악 실력과 ‘넬라 판타지아’로 화제를 모은 가수다. 최근 뮤지컬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배다해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