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맨도롱또?’ 소지섭
MBC ‘맨도롱또?’ 소지섭
MBC ‘맨도롱또?’ 소지섭

[텐아시아=최보란 기자]소지섭이 제주도 카페 사장으로 깜짝 등장했다.

소지섭은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1회에서 제주도에 거주하는 ‘분위기갑 카페 주인’으로 등장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소지섭은 여주인공 이정주(강소라)의 동생 이정민(고경표)에게 “도시 생활이 잘 맞지 않은면 제주도에서 카페를 하라”고 조언했다가, 정주에게 “왜 동생에 바람을 넣었느냐”며 호되게 핀잔을 들었다.

소지섭은 “회사 생활 적성에 맞는 사람이 어디있나. 여기와서 카페 하면서 팽팽 놀고 먹는게 적성에 맞지. 그냥 루저 아니냐”고 화내는 이정주에 “그것도 용기가 필요한 것이거든요”라며 여유로운 카페 사장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소지섭은 자신이 출연했던 ‘주군의 태양’을 암시하는 듯 “오늘 태양이 참 좋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지섭은 2013년 ‘주군의 태양’에서 인연을 맺은 ‘홍자매 작가’들과 의리를 지키기 위해 ‘맨도롱 또?’ 촬영 장소인 제주도까지 한 달음에 달려가 현장을 더욱 훈훈하게 했다는 귀띔이다.

‘맨도롱 또?’은 제주도에 있는 레스토랑 ‘맨도롱 또?’의 오너 쉐프 백건우(유연석)와 모든 걸 잃고 제주도로 내려 온 이정주(강소라)가 제주도에서 기분 좋게 따뜻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이야기를 담는 로맨틱 드라마. 천혜 자연이 숨 쉬는 섬 제주를 배경으로 알콩달콩 ‘무공해 로맨스’를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맨도롱또?’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