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

[텐아시아=최보란 기자]개그우먼 이국주가 조우종 아나운서를 7년간 마음에 품어왔다고 깜짝 고백했다.

오는 14일 오후 11시10분 방송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5월의 여왕’ 특집으로 꾸며져 황신혜, 이본, 곽정은, 이국주, 이현주 아나운서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 대결을 펼쳤다.

특히 자칭 ‘대시의 여왕’ 이국주가 출연해 “아나운서 킬러”라고 밝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박명수의 대체 MC로 출연한 조우종 아나운서는 “웬만큼 잘생겼다고 하는 남자 아나운서들과 이국주가 다 연관이 있더라”고 폭로 했다. 이에 이국주는 “KBS에는 오언종 아나운서, SBS에는 김환 아나운서, MBC에는 서인 아나운서에게 대시한 적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국주는 “사실 조우종 아나운서를 7년 전부터 마음에 품고 있었다. 아나운서에 외모도 잘 생기고 사람이 참 자상해 보였다. 그래서 마음 속에 호감을 갖고 있었는데, 오늘 보고 3초 만에 확 깨더라. 사람이 별로 인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