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박명수 박주미
해피투게더 박명수 박주미


해피투게더 박명수 박주미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해피투게더’ 박명수가 자신의 아내가 박주미와 함께 ‘해피투게더’에 출연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3’는‘위험한 썸 특집’으로 박주미, 박명수, 김범수, 안문숙, 조권, 가인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주미는 ‘용감한 가족’에서 가상 부부였던 박명수에 대해 칭찬했다. 박주미는 “박명수가 기대와는 달리 정말 친절하다”며 “예능에서 보던 박명수와 실제 박명수의 모습이 너무 달라서 놀랐다. 박명수는 정말 스위트한 남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명수에게 예능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혹시 설정인가라고 물어봤다. 박명수는 ‘스타는 카메라가 어디 있을지 모르니 항상 열심히해야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MC유재석은 박명수에게 “형수님은 괜찮냐”고 물었고, 박명수는 “일이니까”라고 말하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박명수는 “아내가 ‘용감한 가족’까지는 이해했는데 ‘해피투게더’에서 만나는 건 이해 못한다”며 “김광수 CP라면 치를 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해피투게더3’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