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해피투게더3′
KBS2’해피투게더3′


KBS2’해피투게더3′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박주미가 박명수가 자신에게 한 독설을 폭로했다.

7일 방송된 KBS2’해피투게더3’에는 ‘위험한 썸’ 특집으로 꾸며져 박명수, 박주미, 안문숙, 김범수, 가인, 조권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 대결을 펼쳤다.

이 날 방송에서 박주미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멍청아’, ‘꺼져’라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명수는 “한 번도 안들어 봤느냐? 남편은 답답해서 어떻게 사냐”고 말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방송이라서 ‘멍청이’라고 순화시킨 거다”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해피투게더3’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