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옥
무수옥


무수옥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설렁탕집 무수옥이 화제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설렁탕 편에서는 우리 사회에서 설렁탕이 대중적으로 사랑 받게 된 역사와 함께 ‘문 닫기 전에 가야 할 설렁탕 가게’ 4곳이 소개됐다.

이 가운데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무수옥은 1940년대 시작해 3대째 성업 중이며 ‘도봉구의 자랑’이라고 평가받아 화제다.

이날 도희는 “옛날 분위기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씹느라 바쁘고 푸짐하고 맛있다. 고기 씹느라 면 씹느라 밥 씹느라 바쁘다”고 사투리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현우 역시 “무수옥에 들어서면 창업주 할머니의 사진이 걸려있다. 무수옥 1대가 할머니, 2대가 며느리, 3대가 사위로 대가 이어지고 있다”며 “깍두기와 국물의 간이 정말 좋더라. 단점을 찾으려고 했는데 없는 것 같다. 고기 양이 어마어마한데 그거에 비하면 8000원 가격이 싸게 느껴진다”고 평가해 맛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수요미식회’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