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전효성
컬투쇼 전효성


컬투쇼 전효성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솔로로 돌아온 전효성이 알바시절 인기가 많았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특선 라이브’ 코너에 출연한 전효성, 장현승, 데이브레이크가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전효성은 “예전에 전효성씨가 편의점에서 알바할 때 본 적 있다”는 라디오 사연에 “편의점에서는 알바한 적이 없다”며 “커피점, 아이스크림 가게, 짜장면집에서 알바한 적이 있다”고 알바경험을 말했다.

이어 그는 “알바할 때 인기 많았겠다”는 DJ 컬투의 말에 “커피점에서 알바할 때 인기가 좀 있었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전효성의 솔로 앨범 ‘판타지아’는 7일 정오 공개됐다. 전효성은 솔로앨범 타이틀곡 ‘반해’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