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KBS 아나운서(왼쪽), 박지윤 전 아나운서
최동석 KBS 아나운서(왼쪽), 박지윤 전 아나운서


최동석 KBS 아나운서(왼쪽), 박지윤 전 아나운서

[텐아시아=정시우 기자]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동석은 지난 6일 KBS 라디오 ‘아우라’에 출연해 둘째 출산 이후, 남편과 관계가 소원해졌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우리 집도 외출할 땐 두 아이를 신경써야하기 때문에 아내와 오붓한 시간을 갖기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언젠가 아이들을 맡기고 단 둘이 나간 적이 있었는데, 아내 박지윤이 슬쩍 팔짱을 끼더라, 그때 묘하게 가슴이 설?다”라고 말해서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한편 최동석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유부남들의 육아토크 ‘육아의 신’은 매주 수요일 자정 이후 ‘아우라’에서 들을 수 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