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수요미식회


수요미식회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수요미식회’에서’ 문 닫기 전에 가야 할 설렁탕 가게’ 4곳을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수요미식회’15회에서는‘문 닫기 전에 가야 할 설렁탕 가게’를 주제로 설렁탕 집 4곳을 소개했다. 선정된 설렁탕집은 도봉구 무수옥, 강남구 대치동 외고집 설렁탕, 종로구 이문설농탕, 서대문구 연희동 봉쥬르밥상이다.

이날 소개된 첫 번째 설렁탕 맛집은 서울 도봉구의 ‘무수옥’으로 1940년대부터 영업을 시작해 3대째 성업 중인 곳이다. 이곳은 “도봉구의 자랑”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현우는 “가게에 들어서면 창업주 할머니의 사진이 걸려있다. 1대가 할머니 2대가 며느리 3대가 사위로 대가 이어지고 있다”며 “깍두기와 국물의 간이 정말 좋더라. 단점을 찾으려고 했는데 없는 것 같다. 고기 양이 어마어마한데 그거에 비하면 8000원 가격이 싸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두 번째 설렁탕 맛집으로 소개된‘이문설농탕’에 대해 “이 식당이 100년이 넘은 식당이다. 예전에 이곳에서 송일국 아들 삼둥이의 증조할아버지, 김두한이 아르바이트생이었다고 하더라. 또 마라토너 손기정 선수도 이 집 단골이었다”고 전했다. 이 곳은 종로구 견지동에 위치하고 있다.

강용석은 이문설농탕에 대해 “이 집은 소만 넣고 끓인 맛이다. 설렁탕의 원형에 가까운 맛이다. 약간 냄새도 난다. 국물 색깔도 그렇고 예전 방식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맛 평가를 했다.

세 번째로 소개된 설렁탕 맛집은‘외고집 설렁탕’으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자리잡고 있다. 이 곳은 맑고 담백한 맛의 설렁탕으로 알려져 있으며 파 채가 수북이 올라간 한우 수육이 유명하다. 이에 신동엽은 대치동 외고집 설렁탕에 대해 “설렁탕 맛집 2위로 선정됐다고 하더라”며 운을 뗐다.

강용석은 “진짜 설렁탕을 만드는지 아닌지 확인하려면 수육을 파는지를 확인하면 된다. 수육은 이 가게가 최고인 것 같다. 강남 최고”라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선정된 설렁탕 맛집은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봉쥬르 밥상’이다. ‘봉쥬르 밥상’은 건강한 재료로 엄마의 손맛을 보여주는 식당이며 MSG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정말 싱싱한 재료들을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 설렁탕 식당에 대해서 평가단의 평가는 엇갈렸지만 대체적으로 여성들이 선호할만한 설렁탕집으로 평가받았다.

홍신애는 “재료를 정말 좋은 것을 쓴다. 그리고 조미료를 쓰지 않는다. 건강하고 정직한 맛이다. 그런데 재료가 ‘투 머치’로 좋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익은 “이 식당은 건강 콘셉트의 식당이다. 이런 류의 식당이 간이 약하고 센 맛이 없다”고 말했다. 이 설렁탕집은 깔끔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로 여성 소비자의 사랑을 받는 식당으로 선택됐다.

‘수요미식회’는 이름난 식당에 숨어있는 음식의 역사와 유래, 그리고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포괄적으로 이야기는 토크쇼이다. 음식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미식 데이터베이스를 공유하며 ‘쿡방’의 격을 한 단계 높이고 있다. 소문난 미식가 신동엽, 요리와 레시피 연구에 관심이 많은 이현우의 합류로 더욱 풍성한 식문화(食文化) 토크를 펼치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수요미식회’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