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박유천


박유천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이 연이은 시련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연출 백수찬, 오충환/ 극본 이희명) 11회에서 박유천이 계속된 어려움에 봉착했다. 갑작스럽게 특별수사팀에서 쫓겨나고 여자친구로부터 이별선고를 받으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한 것.

이날 방송에서는 최무각(박유천)이 갑작스럽게 염미(윤진서)로부터 특별수사팀에서 배제 당하고, 오초림(신세경)에게서 이별선고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유도 모른 채 수사팀에서 쫓겨난 무각은 화를 내고 집에 돌아온 뒤, 초림에게 하소연하다가 속상함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각은 갑작스레 초림으로부터 이별을 통보 받아 충격을 안겼다. 초림은 무각의 여동생이 초림의 과거 이름과 같았던 이유로 목숨을 잃게 돼, 죄책감을 느껴 그를 떠나려 한 것. 갑작스러운 이별 통보에 무각은 “왜 이러는데 정말! 진짜를 얘기해봐. 거짓말하지 말고 진짜로 얘기해봐!”라며 소리쳐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냄새를 보는 소녀’ 12회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