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해피투게더3′
KBS2’해피투게더3′


KBS2’해피투게더3′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박명수가 당황스러움에 진땀을 흘렸다.

7일 방송될 KBS2‘해피투게더3’는 ‘위험한 썸’ 특집으로 꾸며져 박명수, 박주미, 안문숙, 김범수, 가인, 조권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 대결을 펼쳤다.

특히 ‘용감한 가족’을 통해 가상 부부의 연을 맺은 박명수와 박주미 커플은 핑크색 옷으로 맞춰 입고 하트를 그리며 등장해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박명수는 “저는 오늘 집에서 끝장나는 날이다. 와이프가 ‘용감한 가족’까지는 이해해 줬는데 ‘해피투게더’에서까지 박주미를 만날 줄은 이해 못하겠다고 하더라” 며 시종일관 불안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심지어 박주미는 “저희 친정어머니가 가짜 사위 박명수씨를 굉장히 예뻐하신다. 저희 엄마는 제가 드라마에서는 항상 사랑을 이루지 못하는 역할만 맡다가 ‘용감한 가족’에서 박명수씨를 만나 항상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시고는 ‘원래는 박명수씨 가 까칠하고 화내는 이미지라 별로 안 좋았는데, 너한테 잘하니까 우리 가짜 사위 어쩜 그렇게 예쁘니’ 하시더라”고 밝혔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박명수는 “아니 왜 저를 예뻐 하시냐. 진짜 사위 예뻐하시라” 며 크게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저희 장인, 장모님도 보시고 한 말씀 하셨다. ‘열심히 하더라’ 한마디가 끝이었다.”고 고백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제공. KBS2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