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서유리


서유리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성우 출신 방송인 서유리가 MBC ‘경찰청 사람들 2015’을 통해 악녀 연기에 도전했다.

7일 방송되는 ‘경찰청사람들 2015’에서 서유리는 사건 드라마를 통해 실제 사건을 보는듯한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경찰청 사람들2015’는 범죄 사례 재구성 드라마를 통해 사건을 분석하고 현직 경찰관들의 리얼한 후토크를 통해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유리는 최근 MBC의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를 진행하는 ‘미스 마리테’로 출연하고 있다. 또 이전에 컴퓨터 게임을 홍보하면서 공개된 ‘흑역사’ 동영상이 화제가 되며 ‘열파참 서유리’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유리의 악녀 연기는 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경찰청 사람들 2015’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