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조세호
‘끝까지 간다’ 조세호


‘끝까지 간다’ 조세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의외의 가창력을 선보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백인백곡-끝까지 간다(이하 끝까지 간다)’에는 조세호가 출연해 물오른 예능감은 물론, 과거 앨범까지 냈던 ‘개가수’답게 출중한 노래 실력을 공개한다.

이날 조세호와 함께 출연한 이들은 뮤지컬 배우 서범석&윤희석, 티아라 은정, 미(MIIII), 빅스의 엔&켄 등 대부분 어느 정도 가창력이 입증된 사람들이었기에 출연자 중 유일한 개그맨인 조세호에게는 대부분 가창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 않았던 상황이다.

녹화 당시 예상대로 조세호는 개그맨답게 출연자들은 물론이고 100명의 선곡단원을 들었다 놨다 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은정이 보여준 판소리에 대한 소감을 묻자 대뜸 은정에게 데이트 신청을 하거나, 켄의 개인기인 뱃고동 소리를 따라 해보라는 MC들에게 “노래하러 왔는데 이걸 왜 해야 하느냐”고 투덜대면서도 결국엔 시키는 대로 따라해 웃음을 줬다.

이어 예선 라운드가 시작되자 놀라운 상황이 벌어졌다. 조세호가 웃음기를 버리고 진지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것. MC 김성주가 과거 앨범을 발매한 사실에 대해 묻자 조세호는 “쥐도 새도 모르게 앨범 2장을 발매했고 음악프로도 나간 적이 있다”면서 “노래를 재밌게 부르려는 마음은 없다. 노래로는 장난치지 않겠다”며 도전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이날 조세호는 첫 곡으로 조하문의 ‘이 밤을 다시 한 번’을 선택해 도전했다. 자신의 파트가 시작되자 앞서 밝힌 것처럼 장난기라곤 찾아볼 수 없는 진지한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평상시와 다른 조세호의 모습에 처음에는 오히려 곳곳에서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엔 진심을 담아 노래를 부르는 조세호의 열창에 모든 이들이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도전이 끝난 후 MC들이 모두를 놀라게 한 의외의 노래 실력에 대해 비결을 묻자 조세호는 평소 개인기인 휘성의 창법이 도움됐다며 다시 한 번 휘성의 모창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개그맨 조세호의 진실성이 담긴 무대와 물오른 예능감은 5일 오후 9시 40분 ‘끝까지 간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JTBC ‘백인백곡-끝까지 간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