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Z의 EXID 인터뷰 화면
TMZ의 EXID 인터뷰 화면


TMZ의 EXID 인터뷰 화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미국 연예 매체 TMZ가 걸그룹 EXID 정화와 혜린의 영어 발음을 조롱해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TMZ닷컴은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리아 타임즈 뮤직 페스티발 참여차 LA국제공항에서 만난 EXID와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화는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임 쏘 해피(I’m so happy)”라고 대답했다.

해당 영상을 본 한 여기자는 조롱하는 투로 정화의 어설픈 영어 발음을 따라했다. 이에 편집장은 고개를 저으며 곤란하다는 뜻을 내보였지만 기자는 “왜? 영국 억양이었어도 따라 했을 걸”이라고 되받아 친다.

이어 한 동양인 기자는 영상 말미에 등장하는 혜린의 영어 발음을 비꼬며 “땡 큐, 땡 큐”라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기자는 “저 기자는 동양인이니 저렇게 말해도 인종차별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편집장은 난처한 기색이었으나 일부 기자들은 문제될 것 없다는 식의 반응이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온라인상에선 TMZ에 대한 강력한 비난 여론이 퍼지고 있다. 한국 팬들뿐 아니라 전 세계 K팝 팬들이 TMZ를 향해 “인종차별이다”고 비난하고 있다. 에프엑스 엠버는 자신의 트위터에 “모든 미국인들이 그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에 부끄러워할 것이다”고 비판했고 2PM의 옥택연 역시 엠버의 글을 인용하며 “미국 갔더니 많은 팬들이 와줘서 영어로 답해준걸 놀린다는 멘탈이 그냥 와우”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MZ 유튜브 영상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