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남태현
위너 남태현


위너 남태현

[텐아시아=최보란 기자]위너 남태현이 연기에 첫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남태현은 4일 오후 2시 경기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진행된 MBC 에브리원 웹드라마 ‘0시의 그녀’ (극본 윤진 연출 이철민)제작발표회서 “캐릭터가 실제 저와 닮아 처음이지만 무리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남태현은 “촬영장 분위기가 편안했다. 감독님도 코멘트를 많이 해주셨다. 촬영하면서 점점 발전하는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뒤풀이에서도 감독님들께서 첫 날보다 많이 자연스러워지고 연기도 는 것 같다고 말씀해주셔서 뿌듯했다”며 “솔직히 처음이라 제가 잘했는지 못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첫 방송 모니터하면서 부족한 점은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0시의 그녀’는 슈퍼스타를 꿈꾸던 주인공 지단이 우연히 노래방 운영을 맡으며 가수로 성장하는 계기를 얻게 되는 판타지로코뮤직드라마. 위너 남태현이 지단 역을 맡아 연기에 첫 도전했다. 서민지가 비밀을 지닌 알바생 세라 역을 맡아 남태현과 호흡을 맞춘다.

‘0시의 그녀’는 4일 오후6시를 시작으로 2주간에 걸쳐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되고 MBC 에브리원에서 오는 7일과 14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텐아시아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