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네팔 대지진 긴급 구호를 위한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

YG는 4일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에 네팔 대지진으로 인한 피해 복구와 지진으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 이재민을 돕는데 써달라고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

YG는 그동안 소속사 가수들의 콘서트가 열릴 때마다 ‘YG WITH’ 캠페인 부스를 운영, 팬들의 기부금을 모아 ‘굿웨이위드어스’를 통해 네팔을 돕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2013년 지드래곤 콘서트, 2014년 투애니원 콘서트, 같은 해 YG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모금된 성금은 각각 네팔 희망학교 건립을 위한 후원금, 희망학교의 컴퓨터 지원, 교육 교보재 및 학용품 구매를 위한 기금으로 전달됐다.

이어 YG는 인구의 40%가 어린이로 구성된 네팔의 조속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의 안정을 위해 온정을 전하고자 5일 어린이날을 앞두고 네팔에 성금 1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네팔 어린이 및 청소년 전염병 예방을 위한 구호물품과 의약품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YG는 불우 청소년, 어린이를 돕기 위해 지난해 비영리재단인 ‘무주 YG재단’을 설립하고 회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이 YG 사내 자선 프로그램인 ‘YG WITH 캠페인’과 연계한 기부 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