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옥택연


옥택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2PM의 옥택연이 에프엑스 엠버의 일침에 가세했다.

옥택연은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엠버의 글을 인용하며 “한 사람이 이상한 억양을 가지고 있다고 놀릴 때 그 사람은 아예 다른 언어를 완벽 구사할 수 있다는 걸 모르는 건가? 미국 갔더니 많은 팬들이 와줘서 영어로 답해준걸 놀린다는 멘탈이 그냥 와우”라는 글을 남기며 미국 연예매체 TMZ에 쓴 소리를 더했다.

앞서 유튜브에 게재된 TMZ의 한 TV 프로그램에서 EXID 멤버 정화를 흉내 내고 비웃은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기자로 추정되는 TMZ의 한 여성 출연자가 영어에 서툰 EXID 멤버 정화가 “아임 소 해피(I’m so happy)”라고 말한 것을 두고 억양을 우스꽝스럽게 흉내 냈고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일제히 폭소했다.

엠버는 이에 대해 “진지하게 TMZ는 옳지 못했다. 모든 미국인들이 그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에 부끄러워할 것이다”는 글을 남기며 날카롭게 비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옥택연 트위터, SKⅡ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