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이창호
‘개그콘서트’ 이창호


‘개그콘서트’ 이창호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개그콘서트’의 코너 ‘라스트헬스보이’ 이창호의 놀라운 변화를 공개했다.

KBS2 ‘개그콘서트’ 공식 페이스북은 놀라운 성과를 달성한 ‘라스트 헬스보이’ 이창호의 변신을 공개했다. 이창호는 지난 1월 ‘라스트 헬스보이’ 코너를 통해 헬스보이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13주 만에 눈에 띄는 체형의 변화를 보여줬다.

“살고 싶습니다”라며 51.5kg의 마른 체격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던 이창호는 12주 만에 62kg에 도달하며 약 10kg의 체중 증량에 성공했다. 신장 168cm인 이창호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정상체중 범위에 진입 한 것이다. 지난 3일 13주차 방송분에서는 넓어진 어깨와 도드라진 팔뚝의 근육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 이창호는 홀쭉한 몸에서 건강한 체격으로 변신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창호는 “예전에 입었던 헐렁했던 옷이 이제는 나의 몸을 꽉 조인다. 묘한 쾌감이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하며 “특히 여성분들이 많은 응원을 해주신다. 슬쩍 다가와 몸 한 번 만져 봐도 되냐고 많이들 물어보신다. 그럴 때마다 몸에 잔뜩 힘이 들어간다”며 행복한 고민을 털어놨다.

또 다른 헬스보이 김수영은 지난 방송분에서 106.3kg에 도달하며 한 주 만에 또 다시 2.5kg을 감량했다. 13주 만에 이창호의 몸무게와 똑같은 수치인 62kg 감량에 성공했다. 두 자릿수 체중으로 목표를 설정했던 김수영도 목표달성을 얼마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개그콘서트 공식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