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황금락카 두통썼네’가 자신의 정체를 알리지 못해 답답한 마음을 내비췄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화제의 인물 황금락카 두통썼네는 어머니도 자신의 정체를 모른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황금락카 두통썼네는 “정말 영광스러운데 이 가면이 사람을 괴롭게 한다. 가면 때문에 숨이 안 쉬어진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엄마도 모른다. 입이 간지럽다”며 “자랑하고 싶다. 내가 입이 가벼운 편이라 이야기하고 싶은데 참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하였다.

황금락카 두통썼네의 정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며 이에 네티즌들은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일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는 가희와 에릭남의 반전의 가창력을 선보여 주목을 끌기도 했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MBC ‘일밤-복면가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