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마이 리틀 텔레비전’
MBC’마이 리틀 텔레비전’


MBC’마이 리틀 텔레비전’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백종원이 자신의 방을 찾아온 예정화에게 거짓말을 해 음식을 먹였다.

2일 방송된 MBC’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후반전을 맞이해 백종원이 비빔국수 양념장을 만들었다.

면을 삶고 양념장을 뿌려 음식을 완성하자 때마침 예정화가 방에 들어왔다. 하지만 백종원은 까먹고 양념장에 다진마늘을 안 넣은 사실을 깨닳고 방송에 전념했다.

이에 예정화는 찬밥신세가 되어 셀프 소개를 했고, 양념장을 완성시킨 백종원은 그제서야 예정화를 아는체 했다.

그는 예정화에게 음식을 권했고, 설탕을 안먹는 예정화에 “넣지 않았다”고 거짓말 했다. 이어 “고기 맛이 난다”는 말에 “고기도 안 넣었다. 살찌는건 하나도 안 넣었다”고 거짓말하며 시청자에게 윙크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