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라
강소라


강소라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맨도롱 또?’ 강소라가 분위기 있는 청초 여고생으로 변신했다.

강소라는 오는 13일 첫 방송될 ‘맨도롱 또?’에서 의류에이전시 총무부 5년차 이정주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가진 것 없어도 끊임없이 노력하며 살아온 성실한 개미 인생이지만 안 풀려도 너무 안 풀리는 가혹한 운명에 그만 홧병난 투덜이가 되어 버린 이정주 캐릭터를 실감나게 표현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맨도롱 또?’ 강소라가 여고생으로 돌아가 비행기에 홀로 탑승한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강소라는 체크 보타이가 눈에 띄는 단정한 교복을 입고 앞머리를 깔끔하게 핀으로 꽂아 올린 긴 생머리를 연출, 완벽한 동안 교복 자태를 뽐냈다. 하지만 심각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는가 하면 멍하니 앞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기는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소라가 청초한 교복 소녀로 모습을 드러낸 장면은 지난 4월 7일 촬영됐다. 이 날 강소라는 본격적으로 ‘맨도롱 또?’ 첫 촬영에 돌입했던 상태. 강소라는 촬영 직전까지 박홍균 감독과 오늘 찍을 장면과 연기에 대해 꼼꼼하게 짚어보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놓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본 촬영뿐 아니라 리허설에서조차 실제 같은 리얼한 연기를 선보이며 첫 촬영부터 ‘NO NG 장면’을 완성했다.

특히 강소라는 현재와 과거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타임 슬립 연기로 현장을 달궜다. 이 날 강소라는 성인이 된 이정주 캐릭터의 비행기 신이 끝나고 곧바로 여고생으로 분장을 바꿔 연속 촬영을 이어가야 했던 상황. 동일한 장소에서 각각 10년을 거스르는 각기 다른 감정선을 내보여야 하는 난이도 높은 촬영을 흔들림 없이 표현해내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스태프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본 팩토리 측은 “강소라가 ‘맨도롱 또?’ 이정주 캐릭터를 통해 이제까지 드러내지 않았던 색다른 모습들을 선보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배우 강소라의 새로운 연기 변신을 만날 수 있는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맨도롱 또?’은 ‘홍자매’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PD가 2011년 ‘최고의 사랑’ 이후 4년 만에 재회한 작품이다. 이와 더불어 유연석, 강소라 뿐 아니라 이성재, 이한위, 김희정 등 탄탄한 관록의 배우들과 김성오, 서이안, B1A4 진영 등 에너지 넘치는 청춘 라인이 합류했다.

‘맨도롱 또?’은 ‘앵그리 맘’ 후속으로 오는 13일 첫 방송 예정이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본팩토리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