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두근두근 인도’
KBS2 ‘두근두근 인도’


KBS2 ‘두근두근 인도’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KBS2 ‘두근두근 인도’를 통해 처음 인도를 찾았던 5인방 규현 민호 종현 성규 수호가 마지막 취재를 마치고 진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오는 5월 1일 막을 내리는 KBS2 취재 예능‘두근두근 인도’(연출 이예지)에서는 ‘두근두근 5인방’ 슈퍼주니어 규현 샤이니 민호 씨엔블루 종현 인피니트 성규 엑소 수호의 마지막 취재기가 방송될 예정이다. 이에 낯선 나라 ‘인도’에서 취재를 통해 더욱 돈독해진 우정을 나누게 된 ‘두근두근 5인방’이 솔직한 취재 소감을 남겼다.

우선 규현은 힘든 여정에 대해 토로했다. 그는 “동생들을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았다”고 생소한 일정이 힘들었음을 토로하면서도 “리포팅하는 모습을 직접 보니 처음 방송에 나올 때처럼 신기했다”며 첫 취재예능 도전에 대한 감회를 밝혔다. 이어 민호는 “뉴스를 통해 나오는 모습이 무대에 오르는 내 모습과 달라 무척 새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종현이 “인도에서 함께 있다가 한국에 가면 공허해질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하자 성규는 “한국에 가도 당분간 같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너스레를 떨며 외로움 퇴치법을 제안해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수호는 “삶은 연속된 배움인 듯하다”며 마지막까지 ‘준면타임’을 만들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두근두근-인도’는 겁 없는 스타 특파원들의 가슴 뛰는 인도 취재 여행기로 오는 5월 1일(금), 밤 9시 30분 KBS2를 통해 마지막 4회가 방송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KBS2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