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학교2015′ 방송 화면.
‘후아유-학교2015′ 방송 화면.


‘후아유-학교2015′ 방송 화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가 그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청춘드라마 탄생을 알렸다.

27일 첫 방송을 통해 베일을 벗은 ‘후아유-학교2015’에서는 눈을 뗄 수 없는 폭풍 전개와 개성만점 캐릭터들로 분한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일화들이 그려졌다.

친구들의 따돌림 때문에 고달픈 인생을 살고 있는 통영 누리고 이은비(김소현)와 180도 다른 인생을 살고 있는 세강고 2학년 고은별(김소현), 같은 얼굴을 한 두 여학생의 등장으로 미스터리를 더해 지금까지의 학원물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김소현의 1인 2역 열연을 비롯해 개성만점 2학년 3반 학생들의 톡톡 튀는 감초 연기는 신인 등용문이라는 ‘학교’의 타이틀을 무색하지 않게 만들었다. 여기에 열여덟살 아이들의 현실 그대로의 모습을 리얼하게 반영한 장면들은 대중의 공감을 끌어내기에 충분했다.

한층 더 풍성해진 스토리 라인과 2015년의 학교를 고스란히 담아낸 리얼리티로 중무장한 ‘후아유-학교2015’가 어떤 반향을 일으키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KBS ‘후아유-학교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