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울려’ 고사현장
‘여자를 울려’ 고사현장


‘여자를 울려’ 고사현장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MBC ‘여자를 울려’가 PD를 비롯한 주요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모인 가운데 세트에서 고사를 지낸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MBC 일산드림센터 드라마 세트에서 이뤄진 고사는 첫 방송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이후인 만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 더욱이 이순재, 서우림, 김정은, 송창의, 하희라, 이태란, 오대규 등 그간 드라마에서 쟁쟁한 시청률을 경험한 배우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세트 안에는 배우들의 남다른 대박 기운으로 가득찼다.

축문으로 시작된 고사는 연출을 맡은 김근홍 PD에 이어 드라마의 어른인 배우 이순재, 서우림부터 시작됐다. 김근홍 PD는 “고사를 지내기 직전에 작가님과 통화했다 연기자 분들 스태프 분들 모두 다 감사드린다고 전해달라고 하셨다 덕분에 힘내서 집필하고 계신다고 한다 제가 복이 많은 것 같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분들을 모실 수 있었고, 회사의 많은 지원에 감사드린다 이 좋은 기운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열심히 잘 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이어 기획을 맡은 노도철 CP는 “드리고 싶은 말씀은 단 하나다 최고의 배우 여러분들과 스태프 여러분들, 즐기시라”며 짧고 굵은 격려를 전했다.

이어 강회장 역할의 이순재는 “열심히 하겠다 좋은 결과 나올 것이다”며 좋은 예감을 드러냈고 강진명 역할을 맡은 오대규는 “감독님께서 신인 배우들까지도 신경 써 주시는 모습을 보고 좋은 기운을 느낀다 감사드린다 첫 기운이 끝까지 갔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복례(김지영) 일가의 맏이이자 덕인(김정은)의 남편 경철 역할의 인교진은 극 중 식구들을 대표해 “젊은 배우들도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전했고, 마지막으로 김정은과 송창의 역시 “열심히 하겠다”며 긴 장정을 시작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여자를 울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MBC ‘여자를 울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