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양현석


양현석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양현석 대표가 걸그룹 2NE1 씨엘의 미국 진출에 대해 언급했다.

양현석 대표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빅뱅의 월드투어 ‘메이드(MADE)’ 서울 공연이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씨엘의 미국 앨범은 작업이 마무리 됐다”고 말했다.

양현석 대표는 “뮤직비디오 작업 중인데 잘 될지 안 될지는 봐야한다”며 “미국에서도 저스틴 비버와 같은 유명 가수들이 외국에서 온 경우가 많다. 스쿠터 브라운은 미국에서 아시아 여성 가수가 인기를 얻을 시기라 했다. 현재 씨엘의 미국 앨범 작업은 다 끝났다”고 설명했다.

씨엘은 현재 싸이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을 도운 스쿠터 브라운의 SB PROJECT와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미국 데뷔를 앞두고 있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