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도
이미도


이미도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미도가 허를 찌르는 악행으로 섬뜩한 면모를 드러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강순옥(김혜자)의 제자이자 의뭉스러운 여인 박은실(박총무) 역을 맡은 이미도가 본격적인 악행을 시작하며 극을 팽팽한 긴장으로 몰아갔다.

지난 22일과 23일 방송된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는 그간 미심쩍었던 박총무의 검은 속내가 본격적으로 드러나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박총무는 현숙(채시라)의 미각을 칭찬하며 자신을 은근슬쩍 깎아내리는 모란(장미희)에게 “여사님이 제 손톱 발톱을 일어나게 하셨다”라고 소리를 치고 분노를 삭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총무의 얄미운 악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밖에서 현숙의 남편 구민(박혁권)을 우연히 만난 박총무는 평소 짝사랑하고 있는 그의 품에 안겨 집안사람들 모두가 서운하다며 가식 섞인 눈물을 보이곤 급기야 술을 사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술에 취한 박총무는 구민에게 자신을 집으로 데려다 달라며 구민을 향한 흑심을 숨기지 않았다.

조금씩 야욕을 드러낸 박총무는 스승인 순옥에게도 “클래스를 늘려 자신에게도 수업을 맡겨 달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돌아오는 건 단호한 거절 뿐. 이에 자존심이 상한 박총무는 다시금 새로운 메뉴가 성공적이면 수업을 넘겨달라고 큰소리를 쳤다. 하지만 직접 만든 새 메뉴의 소스는 현숙 덕분에 완벽해졌고 박총무는 또다시 자격지심에 휩싸였다. 새 메뉴를 맛본 순옥은 “아직 클래스 하나를 주기에는 부족하다. 하지만 소스는 백 점이다”고 말해 다시 한 번 박총무의 열등감을 자극했다.

잔뜩 화가 난 박총무는 요리 카페에 안국동 강 선생의 수업이 이상하다는 거짓 댓글을 작성하고, 심지어 국세청 세무 조사팀에 전화를 걸어 제보하고 싶은 것이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보는 이들마저 긴장하게 했다. 특히 엔딩 장면에서 평화를 되찾은 현숙과 순옥, 철희 세 사람의 뒤로 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박총무의 모습이 등장하면서 박총무의 악행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미도는 늘 생글생글 웃지만, 자신의 자리를 위협하는 인물들과 함께 있을 때는 추악한 본성을 드러내는 박총무의 미스터리한 두 얼굴을 보는 시청자들마저 완벽하게 속을 만큼 뛰어난 연기력으로 소화했다. 특히 순옥에게만은 순종적이었던 박총무가 자신을 인정하지 않는 순옥에게 반기를 들며 악행을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여 앞으로 이어질 이미도의 소름 끼치는 악녀 연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뜨거운 피를 가진 3대 여자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로 그들이 미워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에 대한 명랑한 대답을 제시하는 작품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최진실 기자 true@
사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