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 맘
앵그리 맘
앵그리 맘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지수가 김희천의 정체를 알고 충격받았다.

22일 방송된 MBC ‘앵그리 맘’ 11화에서는 조강자(김희선)와 박노아(지현우)의 도움으로 안동칠(김희원)의 집을 떠난 고복동(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노아의 집에서 머물게 된 고복동은 박노아와 박노아의 아버지 박진호(전국환)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과거 살인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조강자가 사실은 사건의 진범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

이후 고복동은 박노아와의 대화에서 “미친 것 아니냐. 어떻게 이렇게 속일 수 있느냐”라며 분노했다. 흥분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기까지 한 고복동에게 박노아는 “너 왜 이렇게 흥분하느냐”라고 말했다. 이에 고복동은 말을 얼버무리며 당황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MBC ‘앵그리 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