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 짓는 남주혁과 육성재 (후아유-학교2015)
미소 짓는 남주혁과 육성재 (후아유-학교2015)


미소 짓는 남주혁과 육성재 (후아유-학교2015)

[텐아시아=최보란 기자]’후아유’ 남주혁과 육성재가 ‘학교’ 시리즈의 인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고 밝혔다.

남주혁과 육성재는 27일 오후 2시30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극본 김민정 김현정 연출 백상훈 김성윤, 이하 ‘후아유’) 제작발표회에서 “열심히 하기보다는 잘 해야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기대하는 시청률에 대한 질문에 “10% 이상 나오면 좋겠다”고 웃으며 “잘 해야겠다는 생각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학교’ 시리즈 전 시즌이 잘 됐기 때문에 부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육성재는 “노력하고 열심히 해야 된다기 보다는 잘 해야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부담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후아유’는 2015년을 살아가는 열여덟 살의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은 물론, 그들과 함께 성장하는 선생님과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담아낼 청춘 학원물이다. 김소현, 남주혁, 육성재가 세강고등학교 2학년 3반 동급생으로 출연하며 솔직한 10대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7일 밤 11시 첫 방송.

최보란 기자 ran@
사진. 팽현준 pangpag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